정보

한국 국가경쟁력 13위...정보통신 최상·노사관계 최하 / YTN

페이지 정보

작성자 YTN NEWS 작성일19-10-08 00:00 조회0회 댓글0건

본문



[앵커]
올해 우리나라의 국가경쟁력이 세계 13위로 평가됐습니다.

정보통신분야는 세계 최고 수준이지만, 노동 분야는 최하위에 속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박소정 기자!

어디에서 발표한 내용인가요?

[기자]
세계경제포럼 WEF가 매년 국가경쟁력을 평가해서 발표하는데요.

올해 그러니까 2019년, 우리나라의 종합 국가경쟁력은 141개 나라 가운데 13위로 집계됐다고 기획재정부가 전했습니다.

지난해는 15위였는데 두 계단 올라선 순위이고, 2017년에 비하면 네 계단 올랐습니다.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소속 36개 나라만 본다면 한국이 10번째였습니다.

올해 종합 경쟁력 평가 1위는 싱가포르가 미국을 제치고 차지했고, 미국이 그 뒤를 이어 2위였습니다.

홍콩, 네덜란드, 스위스, 일본, 독일, 스웨덴, 영국 등이 차례로 상위권에 올랐습니다.

우리나라 경쟁력이 최상위는 아니지만, 선진국들 가운데에서도 순위가 높은 편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경쟁력을 평가한 분야는 크게 12가지로 나뉘는데, 우리나라의 경쟁력을 이끈 부문은 정보통신기술, ICT 보급과 거시경제 안정성이었습니다.

이 두 가지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세계 1위를 기록해 평가를 높이는 데 이바지했습니다.

인프라 6위, 혁신역량 6위, 보건 8위 등도 최상위권 성적이었습니다.

하지만 노동 관련 분야는 계속해서 하위권에 머물고 있습니다.

노동시장 부문이 지난해보다 세 계단 떨어진 51위로 집계됐는데, 세부 항목을 보면 노사관계 협력이 130위, 조사대상국 가운데 바닥 수준이었고, 정리해고비용 116위, 고용·해고 관행 102위, 외국인 노동자 고용의 용이성도 100위였습니다.

세계경제포럼은 우선 우리나라를 정보통신기술 부문을 이끄는 글로벌 리더라고 평가하면서도 도전하는 기업가 정신을 높이고 국내 경쟁을 촉진하면서 노동시장 이중구조와 경직성을 개선해야 한다고 꼬집기도 했습니다.

기획재정부는 이런 결과를 바탕으로 민관 합동 국가경쟁력정책협의회를 열고 대응 방향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경제부에서 YTN 박소정[sojung@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2_201910...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628건 1 페이지
  • RSS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lovearabia.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